quick_menu_tit

건강정보

진료시간안내

CONSULTATION HOUR

  • 평일 9:00 ~ 19:00
  • 토요일 9:00 ~ 15:00

*일요일, 공휴일 : 휴진
*점심시간 :13:00~14:00

전화상담문의

  • 02-313-3105
  • FAX. 02-313-3106
  • 건강정보
  • 건강칼럼

건강칼럼


손 소독제 사용으로 건조해진 손톱 주변, 조갑주의염
손톱 주변 일어난 거스러미를 뜯는 버릇이 있다면? ‘조갑주의염’에 걸릴 수도 있으니 조심하자. 조갑주의염은 손톱 주변이 붓고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다. 특히 코로나19로 손 소독제를 사용하고 손을 틈날 때마다 씻는 경우에 손이 쉽게 건조해진다. 이 경우, 거스러미가 쉽게 일어나 입으로 물어뜯거나 손으로 잡아 뜯기 쉽고 피부 사이로 균이 들어가 염증이 생길 수 있다.

손 거스러미

손발톱 피부 주위가 빨갛게 부어도 지나가는 통증이려니 생각하고 그냥 둔다면 감염이 심해져 손발톱이 손상되고 심하면 손톱이 빠질 수 있다. 염증이 느껴지면 병원을 방문해 항생제를 처방받는 것이 좋다. 만약 노랗게 고름이 생기면 병원에서 국소 마취 후 이를 빼낸 후 고름 속 박테리아가 다른 곳에 묻거나 타인에게 전염되지 않게 조심해야 한다.

조갑주의염을 방지하려면 손은 촉촉하게
손 씻기를 생활화하고 손 소독제를 많이 사용하는 요즘, 손이 건조해지지 않기 위해 핸드크림을 자주 발라주자. 손톱 주변에 바르는 오일도 있으니 활용하는 것이 좋다. 또 거스러미가 생겼을 때 손이나 입으로 뜯는 버릇을 고치고 많이 거슬린다면 소독한 손톱깎이로 잘라주자.

출처: 건강이 궁금할 땐, 하이닥 (www.hidoc.co.kr)

이전글 : 코로나19 시대, 감염과 구취 예방하는 구강 관리법!
다음글 : 이유 없이 살 빠질 때, ‘이 질환’을 의심하라!